도봉구, 중심가로변 봄철 꽃길조성 > 환경/정보

본문 바로가기
  • 회원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 접속자 3
사이트 내 전체검색

환경/정보

환경 도봉구, 중심가로변 봄철 꽃길조성 도봉로, 도봉교, 정의여중 교차로 등에 난간 걸이화분 설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울포스트 조회 1회 작성일 21-05-02 22:22 [제717호]

본문

▲사진 지난해 도봉역 앞에 걸이화분 설치 경관개선사업이 완료된 모습.
도봉구가 인구와 차량 통행이 많은 중심가로변과 교차로에 계절을 알리는 화분을 걸어 푸른도시, 걷기좋은 도시 만들기에 나섰다.

 2021년 4월부터 연말까지 진행될 이번 ‘가로등주 및 난간 걸이화분 설치 경관개선사업’은 △도봉로 △마들로 △노해로 △도봉로 버스정류장 △정의여중‧창원초교 교차로 등 도봉구 주요교통 결절점에 총 14㎞의 규모로 시행되며, 1,180여 개의 화분이 게시될 예정이다.

 이번 봄, 도봉구의 길을 수놓을 꽃들은 웨이브페츄니아, 종이꽃, 버베나, 알리섬 등 대표적인 봄꽃들이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코로나블루를 겪을 지역주민들에게 봄의 완연함을 안겨주고자 계절감 가득한 꽃들로 선정했다.

 구는 꽃묘 구매가 코로나19로 입학식, 졸업식이 축소되며 위축된 조경·화훼산업에도 도움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 한편, 작년 화분 중 재사용이 가능한 화분은 다시 쓰되, 봄·가을별로 제철 꽃을 갈아심어 계절에 따른 경관관리에도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란 말이 있다. 봄이 와도 봄 같지 않다는 말인데, 올해는 유독 코로나19 때문인지 짧은 봄의 정취마저 느낄 여력이 없어진 듯하다. 코로나19로 모든 것을 접어두고 인내하는 구민들께 잠시나마 봄 꽃길 걸으며 봄이 주는 희망을 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서울포스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주)서울포스트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7999 | 등록일자 : 2005. 9. 12 | 제호 : 서울포스트신문 | 발행인: 김용설 | 편집인: 이광래
(01076)서울특별시 강북구 삼각산로 148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용설 | TEL: 02)904-0106 | FAX:02)904-0180
대표메일 : 9005-8852@hanmail.net
Copyright by @2019 서울포스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