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치매안심센터, AI스피커로 치매어르신 돌봄사업 추진 > 보건/복지

본문 바로가기
  • 회원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 접속자 2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보건/복지

보건 성북구 치매안심센터, AI스피커로 치매어르신 돌봄사업 추진 음성명령으로 일일 두뇌학습과 정보습득은 물론, 위급상황 시 신고도 가능 코로나 19 상황 속에서도 인지훈련과 돌봄 지속 가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울포스트 조회 2회 작성일 20-10-11 08:07 [제688호]

본문

▲사진 성북구 치매안심센터에서는 AI 인공지능 스피커를 활용하여 비대면 어르신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성북구(구청장 이승로) 치매안심센터에서 관내 사례관리 대상자들에게 인공지능(AI) 스피커를 활용한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코로나 19로 인한 비대면 상황에서도 인지훈련과 돌봄이 가능한 시스템을 마련하여 치매등록관리 사업을 한층 더 개선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구에서는 9월 21일부터 센터에 등록되어 있는 성북구 거주 사례관리 대상자들에게 인공지능(AI) 스피커를 무료로 보급하고 있다.
 보급되는 인공지능(AI) 스피커에는 기본 서비스로 감성대화, 라디오뿐 아니라 AI스피커 전용 긴급SOS, 치매예방프로그램 ‘두뇌톡톡’ 프로그램 기능이 제공된다.

 대상자가 “아리아, 두뇌톡톡 시작해”라고 명령하면 프로그램이 시작된다. 이어 다양한 퀴즈를 풀면서 인지능력 강화 훈련을 할 수 있다. 퀴즈를 푼 날짜와 기록 등은 통계 데이터로 관리된다.

 또한 위급 상황 시 “아리아, 살려줘”라고 외치면 음성인식 후 보호자와 ADT센터에 인적사항이 발송된다. 통화시도 후 긴급 상황이 인지되면 즉시 119에 신고되어 출동한다.

 전체 안내가 필요할 경우에는 스피커를 사용하는 모든 대상자에게 음성발송 기능으로 동시에 안내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어 용이하다. 추가로 메시지 청취 여부도 확인이 가능하다.

 코로나 19로 인해 치매안심센터 방문이 어려운 상황에서 가정 내 AI스피커 프로그램 이용을 통해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가 손쉽게 이루어진다. 인지능력 강화 및 건강관리뿐만 아니라 위급상황 구조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데이터 기반 안심 케어시스템 구현, 정서 케어 및 인지훈련, 메시지 전달 등 돌봄 전반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성북구치매안심센터에서는 이 밖에도 치매조기검진, 치매안심마을, 기억친구, 맞춤형 사례관리, 기억키움학교(쉼터), 치매예방 및 인지재활 프로그램 운영, 치매치료비와 원인확진 검사비 지원, 가족모임과 자조모임, 치매전문자원봉사단, 배회구조서비스, 조호물품 지원 등의 다양한 사업들을 진행하고 있다.

기타 문의사항은 성북구 치매안심센터(02-918-2223)에서 자세하게 안내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c)서울포스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주)서울포스트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7999 | 등록일자 : 2005. 9. 12 | 제호 : 서울포스트신문 | 발행인: 김용설 | 편집인: 이광래
(01076)서울특별시 강북구 삼각산로 148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용설 | TEL: 02)904-0106 | FAX:02)904-0180
대표메일 : 9005-8852@hanmail.net
Copyright by @2019 서울포스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