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경찰서, PM 관련 개정 도로교통법 홍보 전개 > 기관/단체

본문 바로가기
  • 회원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 접속자 4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기관/단체

경찰 강북경찰서, PM 관련 개정 도로교통법 홍보 전개 개인형 이동장치 운전자는 자전거 운전자와 같아 자전거도로가 없는 경우 ‘차도’ 우측 가장자리에 붙어서 통행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울포스트 조회 1회 작성일 21-05-02 23:02 [제717호]

본문

서울강북경찰서(총경 임만석)는 개정 도로교통법(21.5.13. 시행)을 알리기 위해 현수막, 전광판, SNS, 카드뉴스 등을 활용하여 비대면 홍보를 전개하고 있다.

 PM은 Personal Mobility의 약자로 전동킥보드, 전동이륜평행차,전기자전거(페달없이 전기로만 작동) 등 1인용 이동장치로, 시속 25km 미만, 총중량 30kg미만의 이동장치를 말한다.

 개정된 도로교통법 내용을 살펴보면 ‘제2종 원동기 장치 자전거 이상 면허’(원동기면허) 이상의 운전면허증 소지자만 운전이 가능해지고, △ 동승자 탑승 금지, △ 안전모 착용, △ 동승자 탑승 금지, △ 등화장치 작동 등 운전자 주의의무규정이 강화되었다.

 세부적으로 면허 미소지 시 10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되며, 안전모 미착용은 범칙금 2만원, 동승자 탑승은 범칙금 4만원, 등화장치 미작동 시는 범칙금 1만원이다. 만 13세 이하 어린이가 개인형 이동장치를 운전할 경우 보호자에게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개인형 이동장치의 통행 방법은 ‘자전거도로’로 통행이 원칙이며, 자전거도로가 없는 경우 ‘차도’ 우측 가장자리에 붙어서 통행해야 한다.

 개인형 이동장치 운전자는 자전거 운전자와 같이 음주운전 금지 및 신호위반, 중앙선 침범, 보도 주행, 보행자 보호 위반 등을 준수하여야 한다.

 서울강북경찰서 교통과 관계자는 “개인형 이동장치와 자동차, 보행자가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며,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의 법규 준수를 당부”했다.
<저작권자(c)서울포스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주)서울포스트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7999 | 등록일자 : 2005. 9. 12 | 제호 : 서울포스트신문 | 발행인: 김용설 | 편집인: 이광래
(01076)서울특별시 강북구 삼각산로 148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용설 | TEL: 02)904-0106 | FAX:02)904-0180
대표메일 : 9005-8852@hanmail.net
Copyright by @2019 서울포스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