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구민의 부동산중개사고 사전 예방에 앞장 > 구행정

본문 바로가기
  • 회원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 접속자 1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구행정

성북구 성북구 구민의 부동산중개사고 사전 예방에 앞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울포스트 조회 1회 작성일 20-10-19 16:54 [제689호]

본문

성북구(구청장 이승로)는 부동산중개업 종사자인 개업공인중개사, 소속공인중개사, 중개보조원에 대한 결격사유 등을 일제조사 함으로 부동산중개업 행정의 신뢰도를 제고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일제조사로 성북구는 성북구 부동산중개업종사자(1,325명)가 공인중개사법 제10조(결격사유)에 해당하는지를 행정정보공동이용시스템으로 일제 조사하여 결격사유(3명)가 있는 종사자 등에 대하여 행정처분 하였고, 공인중개사법 개정 시행(2020.8.21.)으로 중개대상물 표시·광고 시 등록관청에 등록된 전화번호를 명시하도록 의무화함에 따라 관내 부동산중개사무소 895개의 사무실 및 대표자명의 광고용 핸드폰번호를 정비(319건)하여 개업공인중개사가 무지로 인해 행정처분 받지 않도록 사전 예방 및 주민들의 부동산거래의 안전을 도모했다.

 성북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행정정보공동이용시스템을 통한 결격사유자, 사망자를 매년 일제 조회하는 등 부동산중개업 종사자의 일제정비를 실시해 불법중개 행위 예방과 건전한 부동산 거래문화 정착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서울포스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주)서울포스트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7999 | 등록일자 : 2005. 9. 12 | 제호 : 서울포스트신문 | 발행인: 김용설 | 편집인: 이광래
(01076)서울특별시 강북구 삼각산로 148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용설 | TEL: 02)904-0106 | FAX:02)904-0180
대표메일 : 9005-8852@hanmail.net
Copyright by @2019 서울포스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