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제공장 폐섬유 근린공원 의자로 재탄생 > 구행정

본문 바로가기
  • 회원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 접속자 5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구행정

성북구 봉제공장 폐섬유 근린공원 의자로 재탄생 ㈜세진플러 제작 오동근린공원 내 벤치 5개 설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울포스트 조회 116회 작성일 22-09-28 23:02 [제790호]

본문

▲사진 봉제공장 폐섬유로 만들어진 의자의 모습.
성북구(구청장 이승로) 봉제공장에서 버려진 폐섬유가 오동근린공원 내 의자로 재탄생했다.

 올해 성북구 공유촉진 공모사업에 선정된 업체 중 하나인 ㈜세진플러스는 관내 봉제공장에서 버려지는 폐 섬유를 활용, 벤치를 제작하여 관내 공원에 설치하는 사업으로 사업비 4백만원을 지원받아 지난 7일 오동근린공원 내 숲속도서관(건립 중) 앞 공원에 등받이 벤치 5개를 설치했다.

 자원재활용 벤치에 사용된 플러스넬 패널은 1단계로 관내 봉제공장에서 버려지는 폐 섬유를 수거, 집하, 분류 및 파쇄의 과정을 거쳐 원료를 추출하고 2단계로 타면 공정(파쇄 된 섬유를 더 세분화시켜 솜처럼 만드는 과정)의 원료생성 과정을 거쳤다. 그리고 3단계로 패널 생산을 위한 타면 원료를 넓게 펼쳐서 겹겹이 쌓는 견면 과정을 통해 원자재를 생산, 마지막 4단계로 압축(가열 냉각)을 통해 제품을 생산하는 공정으로 제작됐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버려지는 폐 섬유 쓰레기가 공유촉진 사업을 통해 훌륭한 공원의 벤치로 재탄생함으로써 자원문제를 해결하고 쓰레기 발생을 줄여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1석 2조의 사업효과를 낼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공유를 통한 도시문제, 자원문제,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 라고 전했다.

 성북구는 한편 자원을 재활용하고 지역의 유휴자원을 발굴·공유함으로써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공유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매년 공유촉진 공모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공모사업에 관내 총 14개 단체(기업)가 응모했으며, 이중 5개 단체(기업)를 선정하여 총 사업비 2천5백만원을 지급했다.
<저작권자(c)서울포스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주)서울포스트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7999 | 등록일자 : 2005. 9. 12 | 제호 : 서울포스트신문 | 발행인: 김용설 | 편집인: 이광래
(01076)서울특별시 강북구 삼각산로 148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용설 | TEL: 02)904-0106 | FAX:02)904-0180
대표메일 : 9005-8852@hanmail.net
Copyright by @2019 서울포스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