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장터 개울장, 정릉천에 다시 돌아오다 > 구행정

본문 바로가기
  • 회원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 접속자 8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구행정

성북구 마을장터 개울장, 정릉천에 다시 돌아오다 주민·상인 함께하는 행사, 둘째·넷째 토요일 열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울포스트 조회 124회 작성일 22-06-23 08:40 [제776호]

본문

▲사진 정릉천을 따라 펼쳐진 개울장의 모습.
성북구(구청장 이승로) 정릉의 명물 ‘마을장터 개울장’이 코로나 이후 2년 6개월 만에 돌아왔다. 오랜만에 돌아온 개울장을 다 함께 맞이하고 축하하는 개장식이 지난 11일 정릉시장에서 개최됐다.

 개울장은 정릉시장과 정릉천 일대에서 6월부터 10월까지 매월 둘째·넷째 토요일에 펼쳐지는데, 전통시장 상인과 주민들이 화합하여 전통시장과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하고자 2014년 시작한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가 풍성한 성북구 대표 지역축제다. 주민들이 수공예품과 중고물품 판매자로 참여해 플리마켓을 운영하고, 장터 특화 먹거리 판매 및 팽이 돌리기·제기차기, 에코백 꾸미기 등 주민참여 프로그램과 버스킹 공연 등이 열린다.

 이날 개장식에서는 개울장 소개 및 ‘아름다운 개울장 약속 지키기’ 캠페인 안내와 함께, 5월 16일부터 20일까지 어린이를 대상으로 개최된 정릉시장·정릉천 사생대회 시상식도 진행됐다. 유형곤 정릉시장 상인회장은 “오랜 기간 대면행사를 열 수 없어서 안타까웠는데, 드디어 개울장이 개장되어 시장이 북적거리니 감회가 새롭다”며 “더 많은 주민들이 시장을 찾고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시장체험 프로그램도 준비할 테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이와 함께 개울장을 찾은 주민 김 모(돈암동, 40)씨는 “코로나19로 아이와 함께 야외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적어 미안하고 안타까웠는데, 오랜만에 지역축제가 열려 아이와 함께 정릉천을 따라 전시된 그림도 구경하고, 각종 문화체험활동을 하면서 즐거운 주말을 보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코로나19로 소상공인과 주민 모두 경제적으로나 심리적으로 갑갑하고 힘드셨을텐데, 정릉시장과 함께 하는 개울장 개장으로 침체된 전통시장이 위기를 극복하고 구민과 상인의 상생과 협력의 장이 되길 바란다”며 “구에서도 전통시장과 소상공인이 재기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개울장 판매자로 참여하려면 카카오톡 ‘정릉시장 배시시’ 친구맺기를 하면 된다. 개울장이 열리는 날 2주 전부터 일주일 동안 신청을 받고, 접수 후 심사를 통해 선정된다. 자세한 사항은 카카오톡이나 같이가치 정릉시장 협동조합 사무실(070-8950-7788)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c)서울포스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주)서울포스트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7999 | 등록일자 : 2005. 9. 12 | 제호 : 서울포스트신문 | 발행인: 김용설 | 편집인: 이광래
(01076)서울특별시 강북구 삼각산로 148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용설 | TEL: 02)904-0106 | FAX:02)904-0180
대표메일 : 9005-8852@hanmail.net
Copyright by @2019 서울포스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