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청사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 랜드마크 조성 준공식 가져 > 구행정

본문 바로가기
  • 회원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 접속자 8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구행정

도봉구 도봉구청사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 랜드마크 조성 준공식 가져 구청사 남측 외벽 전면에 컬러형 태양광 모듈 891장 부착, 20일 가동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울포스트 조회 116회 작성일 22-06-23 07:31 [제776호]

본문

▲사진 위)도봉구청사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 랜드마크 조성 모습. 아래)도봉구청장, 도봉구 환경정책과 직원, 서울시 녹색에너지과 직원, 시공업체 관계자, 지역 환경단체 대표 등이 참가해 도봉구청사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 랜드마크 조성 준공식을 가졌다.
도봉구(구청장 이동진)가 구청사(2003년 준공) 남측 외벽 전면에 ‘태양광 발전과 건축 부자재 역할을 동시에 겸하는’ 건물 일체형 태양광(BIPV, Building Integrated Photovoltaic System) 100kW 설치를 완료하고, 6월 20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도봉구(구청장 이동진)가 6월 20일 구청사 5~16층 남측 입면 및 옥상에 설치한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 Building Integrated Photovoltaic System) 조성 준공식을 치렀다.

 준공식에는 도봉구청장, 도봉구 환경정책과 직원, 서울시 녹색에너지과 직원, 시공업체 관계자, 지역 환경단체 대표 등이 참가했다.

  공공청사를 건물 일체형 태양광(BIPV) 랜드마크로 만드는 본 공사에는 4색 컬러형 태양광 모듈 891장(100.31㎾)이 부착됐다. 청사 남측 면에 설치된 태양광 면적은 총 751㎡로 단일면적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공공청사를 건물 일체형 태양광(BIPV) 랜드마크로 만드는 이번 공사는 지난해 서울시 녹색에너지과에서 주관한 '2021년 자치구 태양광 특화사업' 공모에서 최우수작으로 선정된바, 전액 시비로 실시됐다.

 청사 남측 면에 설치된 태양광 면적은 총 751제곱미터(㎡)로 단일면적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도봉구청사 5층부터 16층까지 기존 외벽 역할을 하고 있던 석재와 옥상 마감재를 완전히 철거하고, 녹색과 회색 계열의 네 가지 색상의 컬러형 태양광 모듈 891장을 부착했다. 모듈의 배치는 기하학적인 그러데이션과 QR코드를 형상화했다.

 본 디자인은 자연친화적 제로에너지빌딩으로서의 의미와 함께 추상적이고, 모던한 건물 입면을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외경은 하루 중 태양광의 고도와 동서남북에서 보는 방향에 따라 시시각각 다른 모습으로 비친다.

 특히 이번에 적용된 컬러형 모듈은 ㈜코에스에서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한 G2G(Glass to Glass) 방식의 불에 타지 않는 재질이다. 기성 제품과 달리 육안으로는 태양광인지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워 미관상으로도 뛰어나다.

 도봉구 관계자는 “태양광이 설치된 입면은 정남향이며, 앞쪽 건물과 이격거리도 충분하고 높이도 높아, 낮이 짧은 동지 때에도 주변 건물로 인한 그림자 영향이 없을 만큼 태양광 설치에 최적의 장소다. 이번 설치를 통해 연간 약 89MWh의 친환경 전기를 생산함으로써, 기존의 1% 수준이던 구청사 전력 자립률을 4%까지 끌어올렸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도봉구는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2021년부터 녹색 건물 녹색 수송 녹색 에너지 녹색 폐기물 녹색 숲 녹색 생활 녹색 교육 등 ‘2050 도봉구 온실가스 감축 7대 전략’을 2년째 추진해오고 있다.

 이번 태양광 설치 역시 ‘녹색 건물’ 전략의 핵심과제인 ‘도봉구청사 제로에너지빌딩(ZEB) 전환 랜드마크 추진’의 일환이다.

 구는 이번 설치를 통해 기존의 1% 수준이던 구청사 전력 자립률을 4%까지 끌어올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기후변화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앞으로도 도봉구는 작지만 큰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도들을 이어가고, 기후변화대응과 탄소중립을 향한 발걸음을 멈추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서울포스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주)서울포스트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7999 | 등록일자 : 2005. 9. 12 | 제호 : 서울포스트신문 | 발행인: 김용설 | 편집인: 이광래
(01076)서울특별시 강북구 삼각산로 148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용설 | TEL: 02)904-0106 | FAX:02)904-0180
대표메일 : 9005-8852@hanmail.net
Copyright by @2019 서울포스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