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C 노선 도봉 구간 지상화 반대 위한 주민 서명운동 > 구행정

본문 바로가기
  • 회원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 접속자 3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구행정

도봉구 GTX-C 노선 도봉 구간 지상화 반대 위한 주민 서명운동 주민편익 보다는 민간사업자에 유리하게 변경된 사업변경 사유 해명 촉구 주민으로 ‘GTX-C 도봉 구간 지상화 결사반대 투쟁위원회’ 결성, 국민청원 등 추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울포스트 조회 358회 작성일 22-01-19 06:20 [제754호]

본문

▲사진 사진)지난해 12월 30일 이동진 구청장이 국회소통관에서 GTX-C 노선 도봉 구간 지상화 결정 반대 기자회견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2)국토교통부 GTX-C 도봉구 구간 노선 변경 내용
지난 1월 9일 주민대표로 구성된 ‘GTX-C 도봉 구간 지상화 결사반대 투쟁위원회’가 결성되어, 1월 10일부터 위원회를 필두로 한 주민 서명운동과 청와대 국민청원 등이 도봉구 홈페이지와 가두서명을 통해 진행되고 있다.

 GTX-C노선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 C노선 예비타당성조사(2018. 12.) ▲수도권광역급행철도 C노선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2020. 10.)을 거쳐 경제성이 확보된 사업으로, 당초 도봉구 전 구간은 지하신설로 계획됐다.

 그러나 본 사업은 사업고시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인 현대건설컨소시엄을 선정하고 실시협약을 협상하는 과정에서 민간사업자에 유리하도록 지상건설 구간이 확대·변경(도봉구 창동역∼도봉산역 구간 지상화)됐다.

 국토교통부는 이러한 사업계획변경에 대한 배경이나 합리적인 설명 요구에 대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에 지난해 12월 지역 국회의원과 도봉구청장, 도봉구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국토교통부의 노선변경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과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했다.

 GTX-C 도봉 구간 지상화 결사반대 투쟁위원회 관계자는 “지금도 지상 국철1호선의 소음, 분진, 진동으로 고통받고 있는 주민들은 국토부의 계획에 대해 분노하고 있으며, 서울에서 GTX-A, B, C 노선 중 도봉구 구간만 유일하게 지상으로 건설된다는 것은 지역주민을 외면하는 처사이다. 우리는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주민 서명운동과 감사원 감사청구를 비롯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저지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서울포스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주)서울포스트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7999 | 등록일자 : 2005. 9. 12 | 제호 : 서울포스트신문 | 발행인: 김용설 | 편집인: 이광래
(01076)서울특별시 강북구 삼각산로 148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용설 | TEL: 02)904-0106 | FAX:02)904-0180
대표메일 : 9005-8852@hanmail.net
Copyright by @2019 서울포스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