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경제 살릴 ‘생활상권’ 후보지 공모 > 시의회소식

본문 바로가기
  • 회원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 접속자 2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의회소식

골목경제 살릴 ‘생활상권’ 후보지 공모 시범사업기간 사업비 7천만원 지원, 최종선정 10곳 3년간 최대 30억 투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울포스트 조회 4회 작성일 20-09-06 20:54 [제683호]

본문

지하철역, 학교, 동주민센터 등 주민들의 생활중심지에서 걸어서 10분 이내, 침체된 골목상권을 주민 스스로가 살리는 ‘생활상권 육성 하반기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올해 7월, 1기 대상지 5곳 선정 후 확대·추진하는 2기 사업이다. 

 서울시는 ‘생활상권 2기 기반사업’ 후보지 20곳을 오는 9월 11일까지 공모한다. 후보지로 선정된 상권들은 약 5개월간 과제 수행 등 시범사업 추진하게 되고, 시는 내년 2월경 상권별 성과를 평가해 최종 10곳의 대상지를 확정할 계획이다.

 ‘생활상권 육성사업’은 대형마트, 온라인쇼핑, 프랜차이즈에 밀려 활기를 잃어가는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주민들이 실제로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지역 내 소비를 유도 하는 것이 목적이다. 또 코로나19 장기화로 유래 없는 침체를 보이고 있는 골목경제를 살리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먼저, 후보지로 선정된 20곳은 9월 중순∼내년 2월 중순까지 주민, 소상공인 등으로 구성된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주민친화형 생활서비스를 제공하는 ‘커뮤니티 스토어’ 운영 △생활상권 활성화 계획 수립 등의 과제를 수행해야한다.

 서울시는 과제수행 기간 동안 후보지당 최대 7,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시범운영기간 종료 후 최종 선정지 10곳에는 개소 당 3년간 최대 3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최종대상지 선정은 사업 참여자간 협력성, 사업방향의 이해, 사업추진의 필요성 등의 기준에 따라 현장심의 및 발표 심의로 확정한다.
 앞서 지난 7월, 서울시는 1기 생활상권 5곳(양천구 신정 6동 일대, 관악구 난곡동 일대, 종로구 창신동 일대, 서초구 방배2동 일대, 송파구 가락본동 일대)을 선정해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생활상권 후보지 신청은 자치구별로 최대 3곳까지 할 수 있으며, 사업계획, 수행역량, 예산계획 등의 서류를 준비해 서울시 소상공인정책담당관 지역상권활력센터(02-2133-5540)로 제출하면 된다.
<저작권자(c)서울포스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주)서울포스트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7999 | 등록일자 : 2005. 9. 12 | 제호 : 서울포스트신문 | 발행인: 김용설 | 편집인: 이광래
(01076)서울특별시 강북구 삼각산로 148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용설 | TEL: 02)904-0106 | FAX:02)904-0180
대표메일 : 9005-8852@hanmail.net
Copyright by @2019 서울포스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