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대 램지어 교수 위안부 망언 규탄 결의문’ 채택 > 정치/의회

본문 바로가기
  • 회원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 접속자 3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의회

의회 ‘하버드대 램지어 교수 위안부 망언 규탄 결의문’ 채택 관련 논문 철회, 대한민국 국민사죄, 램지어 교수 파면 요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울포스트 조회 51회 작성일 21-04-18 23:11 [제715호]

본문

▲사진 도봉구의회 14인의 의원이 ‘하버드대 램지어 교수 위안부 망언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도봉구의회 의원 14인이 제30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만장일치로 ‘하버드대 램지어 교수 위안부 망언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홍국표 의원의 대표발의로 상정된 이번 결의문은 지난해 12월 법경제학국제리뷰(IRLE)에서 발표된 램지어 교수의 ‘태평양 전쟁에서의 성(性)계약’이라는 제목의 논문에 대해 규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 의원은 “이 논문에는 당시 일본군 위안부를 강제 징용당한 피해자가 아닌, 고수익을 노리고 자원한 ‘계약직 노동자’로 규정했으며, 위안부 피해자를 성노예가 아닌 자발적 매춘부로 정의했다. 또한 램지어 교수는 자신의 근거를 뒷받침하기 위해 국내 유령 블로그에서 불명확한 내용을 기재하고, 10살 일본인 소녀에 대한 강제 성매매 사례를 왜곡해 인용하는 등 매춘이 자발적이고 합법적으로 이뤄졌다는 것을 주장하기 위해 실체가 없는 매춘 계약서를 근거로 제시했다”고 말했다.

 “해당 논문에 대해 학계 전문가와 국제사회의 비난이 거세지자 램지어 교수는 논문 작성에 ‘실수’가 있었다고 했지만, 전체적인 논문의 성격과 내용, 과거 램지어 교수의 행보를 보면 이는 실수가 아니라고 보인다. 역사를 왜곡하려는 일본 우익의 주장을 정당화하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와 모욕을 주었다”고 말했다. 또한 “일본군 위안부는 제2차 세계대전 중에 발생한 일본의 전쟁범죄 중 하나로 일본제국 정부의 관여 혹은 묵인 하에 식민지 및 점령지의 수많은 여성들에게 자행한 성범죄 행위이며, 20세기 최악의 인권유린 중 하나라는 사실은 수많은 피해자들의 증언과 국제기구 조사 등으로 이미 보편적으로 입증된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표발의자인 홍국표 의원과 13인의 도봉구의회 의원들은 △램지어 교수의 논문 철회 △램지어 교수의 대한민국 대국민 사과 △하버드대가 램지어 교수를 파면할 것을 요구했다.
<저작권자(c)서울포스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주)서울포스트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7999 | 등록일자 : 2005. 9. 12 | 제호 : 서울포스트신문 | 발행인: 김용설 | 편집인: 이광래
(01076)서울특별시 강북구 삼각산로 148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용설 | TEL: 02)904-0106 | FAX:02)904-0180
대표메일 : 9005-8852@hanmail.net
Copyright by @2019 서울포스트신문 All rights reserved.